|
|

Uneath News
학계소식
동영상소식
Unearth Focus
Unearth Special
Unearth Cafe
Home > 커뮤니티 > 학계소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이름 관리자 이메일 juluesung@daum.net
작성일 2018-02-27 조회수 155
제목
국립문화재연구소, 반구대 암각화 주변 학술발굴조사 착수식 개최 (2018. 3. 8)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오는 8일 울주 반구대 암각화 가치와 보존방안 마련을 위해 반구대 암각화 주변의 학술발굴조사 착수식을 열고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한다. 

  * 착수식: 3월 8일 오전 11시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전망대 앞

  이번 학술발굴조사는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일대의 종합학술조사를 위해 시행하는 것으로,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책임운영기관으로서 고고분야(물리탐사‧문헌조사‧발굴조사)를 비롯하여 ▲ 자연분야(지질‧지형‧동식물상 등), ▲ 안전방재‧보존방안‧융복합연구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진과 함께 발굴조사를 시행한다.

  조사 대상지는 암각화 전망대 주변지역으로, 발굴조사를 통해 하천과 구릉 지역에 걸친 토양 퇴적양상과 암각화와 관련한 유적의 존재 여부를 추가로 확인할 계획이다. 또한, 드론 측량기기 등 첨단 과학 장비를 이용해 하천 등 주변 지형을 상세히 파악하여 더욱 면밀한 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조사기법을 동원할 것이다.

  이번 발굴조사와 분야별 조사연구 결과는 내년에 발간될 『울주 반구대 암각화 종합연구보고서』에 수록하여 반구대 암각화의 근본적인 보존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전망이다.

  울주 반구대 암각화는 지구상에 존재하는 가장 오래된 고래사냥의 모습을 비롯하여 수렵과 어로를 위주로 한 당시 한반도의 생활풍속을 알려줄 뿐 아니라 북태평양의 해양어로 문화를 담고 있는 귀중한 선사 시대 문화재이다.

 주변 지역에는 울주 천전리 각석(국보 제147호) 등 관련 유적도 분포하고 있으며, 2013년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암각화 앞쪽 하천 일대에 대해 발굴조사를 한 바 있다. 그 결과, 약 1억 년 전의 백악기 초식공룡 발자국 화석 81점이 확인되어 옛 대곡천의 자연환경을 재현할 수 있는 기초자료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번 발굴조사를 계기로 반구대 암각화의 성격 규명과 학술 기초자료를 확보할 뿐만 아니라 문화유산으로서 학술가치 제고를 위해 더욱 주력할 것이다.



이전글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 제8공구 내 유적 문화재 발굴(시굴)조사 학술자문회의 및 현장공개 안내 (마한문화재연구원. 2018. 2. 28)
다음글 국립문화재연구소, <정창원 소장 한반도 유물> 국제학술심포지엄 개최 (2018. 3. 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