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춤추는 발해인
13,500원

커뮤니티
공지사항
보도 자료 다운로드
도서목록 다운로드
언론속의 주류성
독자 게시판
출판 원고접수
Home > 커뮤니티 > 구매후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이름 관리자 이메일
작성일 2014-08-20 조회수 400
제목
“러시아 학계, 만주·연해주 일대 한국의 관련성 인정” (중앙일보 2013. 12. 29)
평점
“러시아 학계, 만주·연해주 일대 한국의 관련성 인정”
강인욱 경희대 사학과

포노소프 “발해 수도 상경성은 ‘만주의 폼페이’ 될 것”

-포노소프 같은 하얼빈의 러시아 고고학자들을 어떻게 알게 됐나.
“대학원에서 만주 일대의 비파형 동검문화를 주제로 석사논문을 썼다. 당시 중국 자료들에서 러시아 학자들의 이름이 나오곤 했다. 그때는 러시아어도 모르고 한문으로 음차를 해서 그냥 지나쳤다. 1996년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의 시베리아과학원으로 유학가서 저명한 동아시아 고고학자 세르게이 알킨(S. V. Alkin) 교수로부터 그의 존재를 알게 되면서 충격을 받았다. 200년 넘게 이어져온 우리 이웃 러시아의 한국사와 동방학에 대한 연구는 체계적이며 객관적이었다. 중국의 동북공정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학자들은 여전히 만주와 연해주 일대에서의 한국의 역사적 관련성을 주목하고 있다.”

-포노소프 이외에도 많은 러시아 학자가 있었다는데.
“톨마초프가 있다. 1924년에 이미 발해 유적지를 발굴한, 포노소프의 선배 격이다. 그는 만주지역에서도 스키타이 계통의 동물장식 있었다는 것을 밝혔다. 이로써 스키타이 유목문화의 동쪽 끝이 만주였고, 한반도로도 영향을 미쳤음을 증명했다. 그 외에도 수많은 학자의 연구가 있다. 이들 하얼빈의 러시아 학자들은 동아시아는 물론 고국으로부터도 버림받은 무국적자였다.”

-그들의 연구성과가 발해사를 연구하는 데 어떤 도움이 될까.
“일제강점기에는 일본 중심, 해방 이후에는 미국 중심의 학문적 풍토에서 우리는 또 다른 이웃 나라 러시아의 연구를 거의 무시해 왔다. 발해와 고구려에 대한 역사 분쟁이 한국과 중국의 자국 중심의 고집에 따른 분쟁이 아니라는 점은 바로 제3자적으로 당시 최신의 유럽 학문을 도입했던 러시아인들의 연구를 통해 자연스럽게 제시될 수 있다.”

-러시아에 유학해 이 지역에 대한 연구를 한다는 게 쉽지는 않을 것 같다.
“한민족의 기원을 밝히는 것이 꿈이었다. 북방지역으로 조금씩 관심을 확장하다 보니 그렇게 되었다. 우리 이웃 나라 언어인 러시아어, 중국어, 몽골어 등을 구사해야만 독립적인 한국 고고학 연구체계를 갖출 수 있다고 봤다. 앞으로 흉노 연구를 마무리하는 단행본, 북방고고학 개론서, 초원과 한반도의 관련성에 대한 교양서의 출간을 계획 중이다. 또 세르게이 알킨과 하얼빈 학자들에 대한 전면적인 자료 검토도 해볼 작정이다. 얼마 전 러시아 고고학자가 북한의 고고학에 대한 새로운 자료를 출판했다. 그것도 분석해서 국내에 소개할 계획이다.”


--------------------------------------------------------------------------------

강인욱 경희대 사학과 부교수. 1970년 서울 출생. 서울대 고고미술사학과와 대학원 졸업. 러시아과학원 시베리아분소 고고민족학연구소 박사. 『시베리아의 선사고고학』 『고고학으로 본 옥저문화』『춤추는 발해인』 등의 저서가 있다.



이전글 일본 천황과 귀족의 백제어 - 백제인이 지배한 고대의 왜국의 흔적 그들의 언어
다음글 칫솔을 발해인이 발명했다고? (연합뉴스. 2009. 12. 30)
이름 비밀번호
* 왼쪽의 자동등록방지 코드를 입력하세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