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Citadel Publishing
새로 나온 책 (2)
언론이 주목한 책 (2)
우수도서 및 수상도서 (0)
인문 일반 (10)
문학 일반 (16)
실용 일반 (3)

내가 아벨을 지키는 자입니까?
정상가 15,000원
판매가격 13,500원
적립금 0원
제조사 주류성출판사
저자 후안 고이티솔로 저
발행정보 출간일 : 2009. 9. 22 / ISBN 9788991482180
상품정보 416쪽
수 량
  
스크랩하기

 
지중해지역원 번역시리즈 ❶
스페인 내전을 소재로 한 이 소설은 전쟁고아들의 비참한 삶을 통해 인간성이 어떻게 왜곡되어 가는지를 사실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스페인과 한국, 두 나라는 스페인내전과 한국전이라는 민족상잔을 통해 인간성이 어디까지 파괴될 수 있는 지를 생생하게
 목격해야 했던 아픈 시기를 겪었다. 민족 상잔의 쓰라림을 다루고 있는 이 작품 속에 등장하는 어린 소년들의 천진함이 전쟁과
어우러져 드러나는 역설적인 효과는 잔혹할 정도로 강렬하다.
스페인 내전으로 민족상잔이라는 지울 수 없는 상처를 겪어야만 했던 천진한 소년들. 전쟁이 끝난 뒤 소년들은 그들만의 ‘공포의
왕국’을 만들어 전쟁이 야기한 잔혹한 광기의 역사를 되풀이한다. 전쟁이 순진하고 천진한 소년들을 어디까지 파멸시킬 수 있는
지를 보여준다

 

 
 
후안 고이티솔로 (Juan Goytisolo)
1931년 바로셀로나에서 태어난 작가는 정치적인 이유로 망명생활을 할 정도로 첨예한 참여 의식을 가진 작가로서 프랑코
독재시절에는 작가의 책이 스페인에서 출판금지 되는 수난을 겪기도 하였다. 1956년 조국을 떠나 프랑스 파리로 간 작가는
이곳에서 창작 활동을 하고 있으며, 지금은 모르코와 프랑스를 오가면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다. 후안 고이티솔로
작품의 주된 주제는 아랍 문화에 대한 긍정적인 시각이다.
대표저서로는 〈정체성의 표시〉, 〈돈 훌리앙 백자의 변론〉 그리고 〈전쟁이후의 풍경〉,〈막바라〉 등이 있다.
 
번호 평점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