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주류성 단행본
새로 나온 책 (6)
언론이 주목한 책 (12)
우수도서 및 수상도서 (14)
주류성 단행본 (118)
주류성 총서 및 시리즈 (82)

종묘대제 - 한국 사람이라면 알아야 할 나라 제사
정상가 16,000원
판매가격 14,400원
적립금 0원
제조사 주류성출판사
저자 최준식, 송혜나
발행 정보 출간일 2016. 10. 1 / ISBN 978-89-6246-286-9 04910
상품 정보 판형 150 X 230mm / 분량 256쪽
수 량
  
스크랩하기

 
좀 더 쉽고 재미있게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 종묘대제를 만날 수 있다
 
이 책은 ‘최준식 교수의 한국문화지’ 시리즈의 첫 번째 책이다. 사람들이 잊고 사는 한국 문화의 탐험가로서, 또한 한국 문화를 계승하고 선양하기 위한 저술, 강연, 공연 등의 활동을 부단히 펼치고 있는 이화여대 최준식 교수는 그동안 펼쳐온 문화작업들을 정리하면서 동시에 한국문화에 대한 다양한 생각과 시각을 정리한 “최준식 교수의 한국문화지‘ 시리즈를 출간하게 되었다.
그 첫 번째 저서로 나온 ‘종묘대제’는 조선 왕실을 기리는 나라 제사로서 그 의미와 가치가 큰 것이어서 일찌감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귀중한 문화유산이다.
 
종묘와 종묘대제는 대단하고 엄청난 문화유산이다. 한국인의 유산뿐만 아니라 세계인의 유산이 되었기 때문이다. 유네스코는 아무것이나 세계유산에 등재시키지 않는다. 최소 2년여의 기간 동안 엄격한 심사를 거쳐 등재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에 여기에 선정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런 데에 올라간 것이니 종묘와 종묘대제는 더욱 대단한 것이다. 따라서 한국인들은 이런 엄청난 문화유산에 대해 알 필요가 있는데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있는 종묘대제에 대한 설명은 고루하고 재미없다. 당최 정보 전달이 되지 않는다.
 
한국 하면 전 세계에서 제사를 가장 많이 지내는 나라로 유명하다. 우리는 제사를 그저 일상처럼 지내니까 그 희소가치성을 잘 모르지만, 사실 전 세계적으로 보면 이렇게 제사 지내는 것을 좋아하는 나라는 없다. 특히 명절이 되면 모두 고향으로 향하는데 그것은 제사를 지내기 위함이 아닌가? 그렇게 제사를 지내면서 사는데 이 제사의 원형이 바로 종묘대제에 있었던 것이다. 그러니까 민간 제사는 모두 종묘대제를 모방해 지내고 있었던 것이다. 물론 종묘대제가 일반 제사보다는 조금 복잡하게 되어 있지만 그 기본 구조는 다를 바가 없었다.
이 엄청난 의례를 어떻게 책으로 대중들에게 알릴 수 있을까를 고민한 필자 최준식 교수는 종묘대제 현장에서 4년간 진행한 경험을 되살려 현장에서 느꼈던 그 감동을 살아있게 전달하기 위해 이 책을 썼다.
그래서 4년간 다듬어 놓은 종묘대제 대본 형식을 유지하면서 현장의 진행 상황을 가능한 한 생생하게 전달하고 각 순서의 의미에 대해서 전달하게 된 것이다. 동시에 현장에서 와 마찬가지로 중간 중간 종묘나 종묘대제에 대한 설명을 해주고 있다.
 
종묘대제의 생생한 모습을 전하기 전에 독자들의 이해를 더 증진시키기 위해 전반부에서 종묘 건축과 종묘대제에 대한 설명부터 하고 있다. 아무래도 배경 지식이 없이 종묘대제로 바로 들어가면 독자들이 이해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이런 방식으로 책을 쓴 것은 종묘대제에 대해 궁금해 하는 독자들의 이해를 보다 효율적으로 돕기 위해서이다. 전반부 설명에는 대본에는 미처 다 넣지 못한 내용들이 있는가하면, 후반부에 실은 대본에는 전반부에는 없는 집례자의 창홀은 물론 종묘대제의 모든 절차를 글로써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다. 따라서 독자들에게는 전반부의 설명과 후반부의 대본이 모두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럼 이 책을 통해 종묘와 종묘대제에 대해 잠깐 공부해보자.


 

 
시작하며
I. 종묘와 종묘대제는 우리에게 무엇인가?
II. 우리는 왜 이 책을 쓰게 되었을까?
본론 I. 종묘와 종묘대제의 모든 것에 대하여
1. 종묘와 종묘대제는 왜 중요한 것인가?
2. 종묘 건축에 대해
1) 종묘 둘러보기
2) 종묘 건물의 핵심, 정전과 영녕전이 현재의 모습이 되기까지
3) 정전과 영녕전 건물을 감상하는 방법
3. 종묘대제에 대해
1) 종묘대제의 중요성
2) 종묘대제는 언제 어떻게 봉행해 왔나?
3) 종묘대제는 누가 지냈나?
4) 누가 어디에 어떻게 모셔져 있나?
5) 제관에 대하여
6) 제기(그릇)와 제수(음식)
7) 종묘대제는 어떤 절차로 진행되나?
- 첫 번째, 신을 맞이하는 절차(재계, 취위, 청행례, 신관례)
- 두 번째, 신이 즐기는 절차(궤식례, 초헌례, 아헌례, 종헌례)
- 세 번째, 신을 보내는 절차(음복례, 철변두, 송신례, 망료례)
8) 종묘제례악
- 두 개의 악대, 등가(登歌)와 헌가(軒架)
- 종묘제례악의 큰 내용, 보태평과 정대업
- 줄 지어 추는 춤, 일무
- 정성을 다해 지어 바치는 노래, 악장(樂章)
- 종묘제례악의 어머니, 세종!
- 종묘제례악의 아버지, 세조!
본론 II. 종묘대제 당일, 현장에서
1. 종묘대제 봉행 현장으로 들어가면서
2. 국제문화행사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종묘대제
1) 취위
2) 청행례
3) 신관례
4) 궤식례
5) 초헌례
6) 아헌례
7) 종헌례
8) 음복례
9) 철변두
10) 송신례
11) 망료례
에필로그

 
최 준 식
서강대학교에서 역사학(한국사)을 전공하고 미국 템플대학교 대학원에서 종교학을 전공했다(종교학 박사). 1992년에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한국학과에 교수로 부임하면서 한국 문화에 대해 폭넓은 공부를 시작했다. 1990년대 중반에는 ‘국제한국학회’를 만들어 김봉렬 교수(현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나 고(故) 오주석 선생 등과 같은 동학들과 더불어 한국 문화를 다각도로 연구했다. 2000년대에 들어서는 사단법인 ‘한국문화표현단’을 만들어 우리 예술문화를 공연형태로 소개하는 운동을 시작했고 지금도 여전히 하고 있다. 2013년에는 한국문화가 중심이 된 복합문화공간인 ‘한국문화중심(K-Culture Center)’을 만들어 한국문화 전반을 대중들에게 알리는 일을 하고 있다.
대표적인 저서로는 『한국인에게 문화는 있는가』, 『한국문화교과서』, 『한국의 종교, 문화로 읽는다 1, 2, 3』, 『다시, 한국인』, 『한국인에게 밥은 무엇인가』, 『한권으로 읽는 우리 예술 문화』, 『예순 즈음에 되돌아보는 우리 대중음악』, 『한국문화 오리엔테이션 1, 2』 등이 있다.

송 혜 나
이화여대 한국음악과와 동대학원에서 학사와 석사학위를 받고 서울대 사범대학에서 음악교육 박사과정을 수료한 후 이화여대 한국학과에 다시 들어가 한국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난 15년 간 대학 강단에서 한국음악, 서양음악, 음악교육, 한국문화 등을 주제로 한 과목을 맡아 가르쳐왔다. 현재 이화여대 한국학과 초빙교수로 재직하면서 한국문화중심 소장과 ‘바이컬처코리아’ 대표직을 맡아 강의(인문학)와 공연(예술)을 접목한 새로운 양식의 강좌와 한국문화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하는 한편 다양한 한국문화 상품을 개발하는 데에도 주력하고 있다. 한국음악과 한국문화를 중심으로 꾸준히 외부 특강과 자문, 그리고 저술 활동도 하고 있다.
저서로는 <교실의 단소연주>, <한국문화는 중국문화의 아류인가>(공저), <쑥대머리 귀신형용(판소리의 모든 것)> 등이 있다.
 
번호 평점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