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새로 나온 책
새로 나온 책 (7)
언론이 주목한 책 (12)
우수도서 및 수상도서 (14)
주류성 단행본 (118)
주류성 총서 및 시리즈 (82)

동(東) 북촌 이야기
정상가 12,000원
판매가격 10,800원
적립금 0원
제조사 주류성출판사
저자 최준식
발행 정보 출간일 2018. 7. 2 / ISBN 978-89-6246-353-8 04980
상품 정보 판형 114 X 184mm / 분량 237쪽
수 량
  
스크랩하기

 

현지 사람의 눈으로 보는 서울 동(東) 북촌 답사기

 



이 책은 ‘현지 사람의 눈으로 보는 답사를 해보자’는 모토로 써진 ‘최준식 교수의 서울문화지’ 시리즈의 두 번째 책이다.

 

북촌은 전 지역을 다 보고 충분한 설명을 들으려면 간단하게만 보려 해도 보통 4시간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 그 정도의 시간이 걸리니 북촌을 한 번에 답사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인 것이다. 한 번에 답사할 수 있는 시간이 최대 2시간 반을 넘지 못하니 4시간짜리 코스를 완파하려면 두 번에 나누어서 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래서 고육지책으로 북촌을 동과 서로 나누어서 보기로 했다. 그래서 나온 게 이른바 동(東) 북촌이고 서(西) 북촌이다. 무엇을 가지고 동서로 나눌 수 있을까? 간단하게 안국역 사거리에서 헌법재판소로 올라가는 길(북촌로)을 중심으로 동서로 나누었다. 이렇게 나누었으니 우리가 이 책에 서 보게 될 동(東) 북촌은 안국 지하철 역 2, 3번 출입구부터 창덕궁에 이르는 지역을 지칭하는 것이 될 것이다.

 

저자는 이 지역을 그저 탐사의 대상으로 대하는 것이 아니라, 이 지역에 사는 내부자의 관점에서 한번 파보자고 하는 것이 이 답사의 원래 의도다.















 

 

 
저자 서문
사설

- ‘동 북촌’이란 어디를 말하는 것인가
북촌에 대한 가장 기본적인 정보에 대해
북촌에 양반집이 많다고?
정세권, 북촌 개발자

지금 우리에게 북촌은 어떤 곳인가
없어질 뻔한 북촌
한옥은 살기 불편한 집?
두세 번의 큰 변화를 겪은 북촌

- ‘동 북촌’ 순례를 시작하며
현대건설 사옥 앞에서
관천대를 보면서
이 지역의 옛이야기들

옛 공간 사옥 앞에서
김수근 선생은 어떤 분일까?

공간 사옥을 휘돌아 보며
한국적인 건축은 어떤 것인가?
김수근이 생각한 한국적인 건축
공간 사옥 주변 이야기

북촌 안으로
금호문 앞에서
여운형 선생 집터를 지나면서
지금은 북촌문화센터가 된 계동마님 댁으로
한옥지원센터로 향하기
한국인들이 지금 쓰는 난방법은 온돌이 아니다!
초가집도 복원해야!
주변을 맴돌며
락고재 앞에서 한국사를 논하다
락고재는 초기에 등장한 한옥 여관
한옥 여관을 다시 생각하며

친일과 독립운동이 교차하는 북촌
미스터리 가옥 - 한씨 가옥
전통 한옥의 퓨전 양식인 한 씨 가옥
정주영 회장 집이 여기에?
3.1 운동이 모의된 역사적인 곳에 서서
3.1 운동의 주역은 누구일까
김성수 고택을 찾아서
항상 나오는 친일 문제
또 하나의 민족학교 - 대동세무고
새로 탄생한 배렴 가옥

북촌에 보이는 종교의 족적들
중앙탕의 변신
북촌에 절이?
만해 한용운의 족적을 찾아
일개 우물에 이렇게 많은 사연이...
한국 천주교의 첫 번째 미사 때 이 우물의 물을 사용하다!
한국 최초의 서양화가인 고희동의 집으로
비운의 송진우 선생 집터 앞에서

북촌의 끝자락
궁녀와 부녀자들이 만나는 빨래터
덩그러니 홀로 서 있는 신 선원전 대문
선원전은 어떤 건물?
신 선원전 자리에는 원래 대보단(大報壇)이 있었다!
동 북촌 끝의 명물, 한샘 연구소
접근이 원천적으로 금지된 백홍범 가옥
하나밖에 없는 궁중음식연구원 앞에서

북촌을 나오며
굳건히 버티고 있는 중앙고등학교
역사적인 중앙고등학교 건물들
신 선원전을 볼 수 있는 유일한 곳에서
동 북촌을 빠져 나가며
민화 박물관 자리에서
주변 식당을 둘러보며
 
최준식

서강대학교에서 역사학(한국사)을 전공하고 미국 템플대학교 대학원에서 종교학을 전공했다(종교학 박사). 1992년에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한국학과에 교수로 부임하면서 한국 문화에 대해 폭넓은 공부를 시작했다. 1990년대 중반에는 ‘국제한국학회’를 만들어 김봉렬 교수(현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나 고(故) 오주석 선생 등과 같은 동학들과 더불어 한국 문화를 다각도로 연구했다. 2000년대에 들어서는 사단법인 ‘한국문화표현단’을 만들어 우리 예술문화를 공연형태로 소개하는 운동을 시작했고 지금도 여전히 하고 있다. 2013년에는 한국
문화가 중심이 된 복합문화공간인 ‘한국문화중심(K-Culture Center)’을 만들어 한국문화 전반을 대중들에게 알리는 일을 하고 있다.
대표적인 저서로는 『한국인에게 문화는 있는가』, 『한국문화교과서』, 『한국의 종교, 문화로 읽는다 1, 2, 3』, 『다시, 한국인』, 『한국 음식은 ‘밥’으로 통한다』, 『예순 즈음에 되돌아보는 우리 대중음악』, 『한국문화 오리엔테이션 1, 2』, 『한 권으로 읽는 우리 예술 문화』, 『종묘대제』, 『한국 문화의 몰락』, 『익선동 이야기』등이 있다.
 
번호 평점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