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역사학
역사학 (90)
고고학 (38)
한국 고대사 관련 동아시아 사료의 연대기적 집성시리즈 (6)
백제역사문고 시리즈 (33)
목간과문자 연구 (한국목간학회총서) (21)
주류성 고고학 총서 (13)
한국고대사 학술 총서 (2)
희정 최몽룡 교수 정년퇴임논총 (5)
한국사의 재발견 (4)
백제문화를 찾아서 (3)
부여군 백제신서 (2)

전 경찰청장 이택순의 일본 열도 기행
정상가 18,000원
판매가격 16,200원
적립금 0원
제품상태  
제조사 주류성출판사
글 · 사진 이택순
발행 정보 출간일 2019. 2. 6 / ISBN 978-89-6246-387-3 03910
상품 정보 판형 175X 225mm / 분량 344쪽
수 량
  
스크랩하기

 

전작 실크로드 도전기에 이은 일본 근대화의 현장 톺아보기

비행기나 관광버스를 타고 며칠 지나치면, 일본은 우리보다 별로 나을 게 없어 보이는 아시아 국가다. 고층빌딩도 많지 않고, 건물은 낡고 도로는 좁아 보이기만 한다.

과연 그럴까? 일본은 넓고 큰 국가였다. 규슈 남단 가고시마에서 도쿄까지 1,500Km, 홋카이도 북쪽 끝 와카나이까지는 장장 2,800km의 거리이다. 자동차로 쉬지 않고 달려서 36시간, 신칸센열차로 24시간 소요된다. 오키나와와 태평양의 섬을 포함하면 4km로 상상을 초월하는 영토이다. 인구 13천만 명에, 세계 3위의 경제대국이라는 객관적 사실은 일본이 내수에 기반을 둔 강대국으로 발전하는 주요한 동력이 된다.

19세기 초 외침으로 무너져 내리는 중국의 현실을 보며 고뇌하던 일본의 지도층은 서세동점(西勢東漸)의 새로운 세상의 도래를 예견하며 후학을 양성하였다. 느슨한 형태의 중앙집 권제가 사쓰마 조슈 지방 영주의 힘과 야망을 키워준다. 그들의 보호로 하급 사무라이들이 꿈을 가지고 국가 변혁에 앞장서게 된다.

기득권을 가진 도쿠가와 막부나 그들과 맞서던 하급 사무라이도 결국 서양의 힘에 압도되며

개혁 개방에 힘을 합치고, 효율적 국가체제와 헌신적 관료로 변신한 사무라이가 30여 년 매진한 산업화와 근대화는 결실을 얻고 선진국으로 진입하는데 성공한다.

현지에서 경험한 일본 근대역사에는 충의라는 국가정신과 국민의식이 흥건히 배어 있었으며

현재도 생생히 살아서 움직이고 있었다. 우리보다 근대화도 빨랐고, 경제 기술 교육 등 전반적 분야에서 강국임을 새롭게 인식하게 된다. 한마디로 얄밉지만 뛰어난 이웃이다. 감히 말하건대, 미국 유럽에서 배우듯이 가까운 이웃 일본에서 그 정신과 기술을 열정적으로 다시 이해하고 배울 필요가 있다. 일본을 바르게 알고 배워, 일본을 극복하는 것이 미래를 대비하는 길이다.

 

 
프롤로그

근대의 여명
가고시마, 메이지 인물의 산실
“이 몸을 바친다!” 구마모토
근대의 입구, 나가사키 데지마
부와 사랑을 찾아, 오란다 상
후쿠오카, 근대산업의 태동
고쿠라, 번영의 지방도시

혁명의 불길
쓰시마 - 현해탄 가는 뱃길
시모노세키, 평화와 전쟁의 바다
혁명의 발원지, 송하촌숙
간몬해협, 전쟁의 소용돌이
야마구치 현, 권력 사다리
순판루, 치욕과 영광
복어의 미학, 사무라이 정서

근세의 서광
청수사, 종교의 정치화
칼과 예술, 금각사
은각사, 철학의 길
센다이 무사, 태평양으로 떠나다
태평양 - 시베리아 개척자, 오사카 상인

격동의 시대
고베, 선각자 료마
신천지 고베, 이민자의 꿈
반 외세의 종언, 격동의 반 체제
고메이 천황, 죽음의 그림자
펜의 혁명, 후쿠자와 유키치
바람의 검, 신센구미

제국의 출범
개방의 파고, 요코하마의 흥망
근대의 첫 단추, 수도이전
서글픈 전쟁, 무사의 길
영걸의 죽음, 세대교체
평민 이토, 재상이 되다
제국의 대주주, 삿조 마피아
제국의 기업, 미쓰비시
신용의 귀재, 미쓰이 포목점

열도를 넘어
‘동양의 진객’, 구미 사절단
제국으로 가는 길, 철도
제국의 책략, 오키나와 합병
북해도, 사라진 아이누 족
제국해군, 태평양의 꿈
강성 육군, 대륙의 야망

야망의 제국
한반도 주도권, 전쟁의 서막
히로시마 대본영, 통곡의 반도
반쪽의 승리, 전쟁의 잔영
참담한 승리, 히비야 폭동
제국의 길, 망국의 길
도쿄 박물관, 가야의 숨결

에필로그
 
이 택 순
1952년 서울 마포에서 나다.
어린 시절 한강과 남산을 보며 크다.
용산고를 거쳐 서울대 문리대 지리학과를 졸업하다.
행정고시를 거쳐 해군장교로 군복무를 하다.

1983년 경찰에 입문하다.
경남, 경기 경찰청장과 대통령 치안비서관을 역임하다.
58대 경찰총수가 되어 2년 임기를 마치다.
경희대, 명지대, 동국대에서 초빙 교수, 석좌 교수로 활동하다.

2016년 서울에서 터키까지 자동차로 답사 후 ‘실크로드 도전기’ 출간하다
 
번호 평점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