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새로 나온 책
새로 나온 책 (6)
언론이 주목한 책 (14)
우수도서 및 수상도서 (16)
주류성 단행본 (145)
주류성 총서 및 시리즈 (95)
김해시 가야사국제학술회의 단행본 시리즈 (9)
한국고대사학회의 가야연구 시리즈 (3)
강정만 교수의 중국 역대 황제 평전 시리즈 (3)
최준식 교수의 서울 문화지 시리즈 (6)

새로 쓴 동양사
정상가 23,000원
판매가격 20,700원
적립금 0원
제품상태  
제조사 주류성출판사
저자 김경환
상품 정보 판형 176 X 226mm / 분량 544쪽
발행 정보 발행일 2021. 8. 9 / ISBN 978-89-6246-444-3 (03910)
수 량
  
스크랩하기

 

 

 중국과 한국, 이민족의 역사를 거시적이고 유기적으로 조망한 새로운 동양사

 

보통 동양사의 메인 주연은 중국이고 서브 주연은 한국이나 일본이며 이민족들은 칭기즈칸과 같이 신스틸러정도였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근대 이전까지 동양사에서 메인 주은 중국, ‘서브 주연은 이민족이었으며 조연은 한국, ‘신스틸러는 일본이었다. 구체적으로 동양사의 핵심인 중국사를 살펴보면 더 명확해진다. 전통시대만 해도 여진족이나 몽골족 등 이민족들은 끊임없이 중국을 침략했고 원이나 청처럼 중국 대륙을 지배하기도 했다.

 

역사적으로 이민족 국가의 인구는 한족에 비해 1~3%밖에 되지 않았다. 그런 그들에게 중국은 왜 여러 차례 정복당했을까? 근대 이전에는 수백, 수천 년 동안 동양 오랑캐에게 정복당하고, 근대 이후에는 서양 오랑캐의 반식민지 상태였던 중국. 한편, 나당전쟁에서 당을 몰아내고도 만주를 회복하지 않은 신라, 청나라에 대한 인조, 영조, 박지원의 모순된 듯한 태도, 발해사를 편찬하지 않은 고려와 조선.

 

이러한 사실들은 모두 중국사나 한국사 차원에서는 제대로 된 이해가 불가능하다. 그것은 중국과 이민족 그리고 한국이 얽히고설킨 동양사 차원에서 거시적이고 유기적으로 조망해야만 제대로 된 이해가 가능한 일인 것이다.

 

 ​ 

 

 

 

 

 

 

01. 개장백(開場白)

02. 동양사의 ‘메인 주연’ 중국과 ‘서브 주연’ 이민족
1. 중국과 사이四夷
2. 서쪽 이민족이 만든 시대 춘추전국
3. 이민족 때문에 만리장성을 쌓다 망한 진秦
4. 동양사에 충격을 준 흉노와 흉노에 굴복한 한漢
5. 화북의 이민족과 강남의 한족이 대립한 시대 남북조
6. 돌궐에 칭신하고도 단명한 수隋
7. 중국이 자랑하는 동아시아 제국 당唐과 당의 구원자 위구르
8. 송宋과 중국 대륙을 ‘공동 명의’로 한 요遼와 금金 그리고 원元
9. 명明과 북원北元 그리고 동서 몽골
10. 청淸과 최후의 유목국가 준가르

03. 중국사를 위한 변명
1. 중국사의 ‘2대 주주’ 한족과 이민족
2. ‘샴쌍둥이’인 유교와 중화사상
3. 중국사를 대표하는 상징물
4. 중화제국이 미국이 못된 이유

04. 한국사를 위한 변명
1. 한국사의 ‘북쪽’ 나라들과 ‘남쪽’ 나라들
2. 한국사가 걸어온 두 개의 길
3. 만리장성의 ‘한반도 버전’ 천리장성
4. 인조를 위한 변명

에필로그
이 책의 철학적 입장
1. 만주산 콩의 비밀
2. ‘동양사의 공식’으로 본 병자호란

닫으며
중국은 미국을 꺾고 동양의 시대를 열까

적바림
추천도서 10권

 

김경환

“A 학점이 필요 없다는 결심만 서면 엄청난 지식을 배울 수 있다.” 노벨상을 수상한 컬럼비아대학 물리학 교수 이지도어 아이작 라비(Isidor Isaac Rabi, 1898~1988년)가 한 말이다. 저자의 대학 학점은 겨우 2점대이며 두 곳의 대학원을 다녔지만, 졸업장은 하나도 없다. 그러나 그러했기 때문에 이처럼 지금까지 없었던, 전혀 다른 차원의 역사서를 쓸 수 있었던 같다.

대학 시절 학점에 연연하지 않고 역사, 철학, 심리학 등을 공부했으며 서원에 다니면서 『맹자』를 강독하고 요식 업체와 IT 업체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경험을 했다(그러느라 29살 여름에 대학을 졸업할 수 있었다). 전공은 대학에서는 역사, 대학원에서는 한문이며 대학 1학년 때 「한국일보」와 「한겨레」 두 곳에서 원고료를 받으며 칼럼을 쓰기도 했다.
대학원 시절에는 한국한문학회 회장 정요일 교수가 쓴 『논어 강의』(전 3권, 새문사)의 번역과 내용 감수를 도맡아 했다. 자신만의 시각으로 동양사 저술을 끝마쳤으니 이제는 서양사와 철학사 그리고 과학사를 준비하고 있다.


 
번호 평점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