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주류성출판사
새로 나온 책 (5)
언론이 주목한 책 (14)
우수도서 및 수상도서 (16)
주류성 단행본 (164)
주류성 총서 및 시리즈 (96)
김해시 가야사국제학술회의 단행본 시리즈 (10)
한국고대사학회의 가야연구 시리즈 (4)
강정만 교수의 중국 역대 황제 평전 시리즈 (4)
최준식 교수의 서울 문화지 시리즈 (6)

직지와 의궤에 일생을 바친 박병선
정상가 18,000원
판매가격 16,200원
적립금 0원
저자 최준식
상품 정보 판형 150 X 230mm / 분량 188쪽
발행 정보 발행일 2021. 11. 8 / ISBN 978-89-6246-454-2 (04910)
수 량
  
스크랩하기

 

 

잊어서는 안 되는 문화 수호자들의 업적을 기리며

 

이 책을 만든 이유는 한국의 문화영웅과 그 분들의 업적을 알리기 위해서다. 책에 나오는 다섯 분은 한국이 보유한세계기록유산을 지켜낸 분들이다. 책의 주인공인 박병선 박사와 고려대장경을 살려낸 김영환 대령, 훈민정음 해례본을 지킨 전형필 선생, 조선왕조실록을 구한 안의와 손홍록 선생이 그들이다. 이들은 귀중한 유산이 사라질 위기에 처했을 때 이 유산을 살린 분들이다.

 

이 분들이 이 유산들을 구할 때 어떤 일이 있었는지에 대해 상세하게 서술한 문헌은 거의 없다. 국사 교과서에서도 이 분들은 다루지 않는다. 그렇다면 한국인들은 이 분들에 대한 정보를 어떻게 접할 수 있을까? 그저 인터넷 공간에 돌아다니는 파편적인 정보밖에 없다. 이게 현실이다. 지금의 한국인들이 이런 영웅들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자랑스러워했으면 좋겠다. 그뿐만 아니라 지금 한국인이 이렇게 자유롭고 풍요로운 나라에 살 수 있는 것은 이 같은 영웅들 덕이라는 사실도 알아차렸으면 한다.

 

자고로 조상을 무시하고 잘 된 민족은 없다. 그런데 이 책에서 소개하고 있는 조상들은 그저 그렇고 그런 조상이 아니지 않는가? 이 분들은 세계적인 유산을 지킨 위대한 분 아닌가? 그러니 기리고 또 기릴 일이다

 

 ​ 

 

 
책을 펴면서
I. 박물관에 있는 것도 아니고 훔친 것도 아니고
II. 한국인에게 알리는 일을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III. 또 하나의 혁혁한 공
Ⅳ. 또 다른 문화 영웅들과 함께

1부. 문화 영웅 박병선을 만나기에 앞서
세계 4위, 아시아 1위 우뚝 선 한국의 세계기록유산
김영환 대령 6.25 전쟁에서 『고려대장경』을 구하다
간송 전형필, 『훈민정음 해례본』을 구입하고 지키다
노년의 두 선비 안의와 손홍록, 임진왜란에서 『조선왕조실록』을 구하다

2부. 마침내 박병선, 그를 만나다
Part 1. 직지를 찾아서
운명처럼 프랑스에서
첫 번째 이야기 : 세계에 빛을 발한 업적
열정과 헌신, 드라마틱한 재탄생
금속활자의 발명, 그 세계사적인 의미
두 번째 이야기 : 프랑스로 간 직지
직지와 외교관 플랑시
세 번째 이야기 : 직지, 마침내 그를 만나 가치를 발하다
1967년, 그를 만나기까지
1972년, 공인 받기까지
1377년, 고려 흥덕사에서 금속활자로 인쇄했다는 증거들
고려와 구텐베르크 인쇄술의 영향력

Part 2. 의궤를 찾아서
또 하나의 지대한 공로
첫 번째 이야기 : 의궤에 대하여
도대체 어떤 책이기에
약탈, 그리고 145년 만에 귀환
두 번째 이야기 : 의궤의 발견과 반환, 그 중심에 있는 박병선
1975년, 드디어 찾았다
영웅을 향한 놀라운 시선들
두 가지 일을 동시에, 해제 작업과 반환 교섭

마치면서


 
최준식

서강대학교에서 역사학(한국사)을 전공하고 미국 템플대학교 대학원에서 종교학을 전공했다(종교학 박사). 1992년에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한국학과에 교수로 부임하면서 한국 문화에 대해 폭넓은 공부를 시작했다. 1990년대 중반에는 ‘국제한국학회’를 만들어 김봉렬 교수(전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나 고(故) 오주석 선생 등과 같은 동학들과 더불어 한국 문화를 다각도로 연구했다. 2000년대에 들어서는 사단법인 ‘한국문화표현단’을 만들어 우리 예
술문화를 공연형태로 소개하는 운동을 시작했고 지금도 여전히 하고 있다. 2013년에는 한국문화가 중심이 된 복합문화공간인 ‘한국문화중심(The K-Culture Center)’을 만들어 한국문화 전반을 대중들에게 알리는 일을 하고 있다.

대표적인 저서로는 『한국인에게 문화는 있는가』, 『한국문화교과서』, 『한국의 종교, 문화로 읽는다 1, 2, 3』, 『다시, 한국인』, 『한국 음식은 ‘밥’으로 통한다』, 『예순 즈음에 되돌아보는 우리 대중음악』, 『한국문화 오리엔테이션 1, 2』, 『한 권으로 읽는 우리 예술 문화』, 『종묘대제』, 『한국 문화의 몰락』, 『익선동 이야기』, 『동東북촌 이야기』, 『서西북촌 이야기上, 下』 등이 있다.

 
번호 평점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