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주류성출판사
새로 나온 책 (5)
언론이 주목한 책 (14)
우수도서 및 수상도서 (16)
주류성 단행본 (164)
주류성 총서 및 시리즈 (96)
김해시 가야사국제학술회의 단행본 시리즈 (10)
한국고대사학회의 가야연구 시리즈 (4)
강정만 교수의 중국 역대 황제 평전 시리즈 (4)
최준식 교수의 서울 문화지 시리즈 (6)

박물관 큐레이터로 살다
정상가 19,000원
판매가격 17,100원
적립금 0원
제품상태   
제조사 주류성출판사
저자 최선주
상품 정보 판형 175 X 226mm / 분량 272쪽
발행 정보 발행일 2022. 3. 3 / ISBN 978-89-6246-475-7 (036000)
수 량
  
스크랩하기

 


시간을 만지는 사람들, 큐레이터

 

큐레이터들은 시간을 만지는 사람들이자 시간을 잇는 사람들이다. 손때 묻은 유물을 다루면서 그 가치를 찾고 유물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일을 하면서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말없이 일하는 사람들이다.

 

이 책은 우리나라 박물관 110년의 역사 중에서 전환기라 할 수 있는 1990년 이후부터 현재 까지 국립박물관 큐레이터로 일하면서 경험한 소회를 다루고 있다. 지은이는 불교조각을 전공한 큐레이터로서 국립중앙박물관 불교조각실 전시에 얽힌 이야기. 또 영월 창령사 터 오백나한상을 비롯하여 수많은 특별전을 기획하면서 보람 있었던 일과 숨겨진 박물관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고, 그와 관련된 사진들을 전시도록을 보는 것처럼 정리하였다. 박물관에는 유물과 그 유물이 지나온 시간들, 그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가 가득 담겨 있다. 그리고 그 의미들을 잊지 않고,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하기 위하여 보이지 않는 곳에서 노력하는 큐레이터들이 있다.

 

이 책이 박물관 도처에 스며있는 큐레이터들의 땀과 열정을 느끼고, 아울러 큐레이터를 꿈꾸는 사람들과 박물관을 사랑하고 즐겨 찾는 관람객들에게, 그리고 박물관에 선뜻 들어서지 못하는 분들에게도 박물관이 조금 더 가깝게 느껴지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박물관에는 유물이 지나온 오랜 시간들과 그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가 남아 있다

 

작가는 30여 년 동안 국립박물관 큐레이터로서 일해 왔다. 그사이 새 국립중앙박물관 건립과 한국 박물관 개관 100주년 기념사업 등 박물관 역사에 기념비적인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회도 가졌다. 그리고 국립중앙박물관 초대 어린이박물관 팀장, 국립춘천박물관장,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실장을 거쳐 국립경주박물관장까지, 감사하게도 한 사람의 큐레이터가 겪기에 과분할 정도로 많은 일을 지나왔다. 큐레이터로 살기 시작한 지 7년째 되던 2000, 용산 새 국립중앙박물관 건립현장에 파견되어 2005년 박물관 개관까지 전 공정에 참여했다. 건물이 올라가는 것을 보고 있으면 황량한 벌판에 혼자 서 있는 것 같았다. 안전모를 쓰고 현장을 누비며 새 박물관을 완성하면서도 미래의 박물관이 어떤 평가를 받게 될지 걱정도 됐다. 독일,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등 세계 유수 박물관을 견학하였고, 그렇게 얻은 정보를 새 국립중앙박물관에 적용하였다. 국립중앙박물관을 찾을 때마다 텅 빈 전시실을 채우기 위해 고민했던 젊은 날의 모습과 관람객이 가득 찬 지금의 모습이 겹쳐져 가슴이 뭉클하다.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건립추진단에서는 아직 풋내 나는 큐레이터로서 국립박물관의 미래를 꿈꿨다면, 2009년 한국 박물관 개관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 팀장을 맡게 되면서는 박물관의 과거를 돌아보게 되었다. 전국 600여 개 공·사립대학박물관·미술관과 함께 공동사업을 추진하며 박물관을 거쳐 간 많은 큐레이터 선배들을 만났고, 그들이 겪은 박물관 에피소드를 기록으로 남겼다. 그때의 경험은 큐레이터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남기고, 전하고 싶다는 바람을 갖게 했다. 그리고 큐레이터로서의 시간에 막을 내리는 지금, 작가는 이제야 그 바람을 이루고자 한다. 박물관에는 유물과 그 유물이 지나온 시간들, 그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가 가득 담겨 있다. 그리고 그 의미들을 잊지 않고, 더 많은 사람에게 전달하기 위하여 보이지 않는 곳에서 노력하는 큐레이터들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큐레이터는 시간을 만지는 사람들이라고 할 수 있다.

 

(언론사 보도자료)

“못난이 은진미륵?… 고려 왕권 상징하는 불상” - 조선일보 (chosun.com)

“비로자나불상 세상에 나오듯… 큐레이터는 소외된 유물에 빛 밝혀줘” (donga.com)

무게 6.2t 고려철불은 경복궁서 용산으로 어떻게 옮겨졌나 | 연합뉴스 (yna.co.kr)

손때 묻은 유물에 새 숨결 불어넣는 박물관 연금술사들 - 세계일보 (segye.com)

‘박물관 큐레이터로 살다’ ...30년 큐레이터의 숨겨진 박물관 이야기 - 경북신문 (kbsm.net)

최선주 국립경주박물관장 못난이 유물도 스토리 입히니 명품 변신 | 한경닷컴 (hankyung.com)

시간 잇는 박물관 사람들의 막전막후 이야기 < 문학/출판 < 문화 < 기사본문 - 강원도민일보 (kado.net)

 

 

 

 

 

 

 

책을 열며

제1부. 큐레이터, 불상을 마주하다
나를 큐레이터로 만든 은진미륵
반가사유상과 이집트 왕비
효의 상징, 감산사 부처와 보살상
미소 띤 부처의 얼굴
엘리베이터를 타고 온 하남 하사창동 고려 철불
돌아온 국보, 강릉 한송사 터 보살상
피아노 연주에 놀란 장창곡 애기 부처
큐레이터가 되살린 진구사 터 부처
불상 감상은 어떻게 할까

제2부. 특별전, 이 땅의 특별한 이야기
나의 첫 특별전
다시 만난 세한도
조선 국왕이 만든 아카이브
옛사람들의 풍류와 여행
강원 민초의 노고와 왕실 백자
고대 유물과 현대 미술의 만남
관람객의 마음을 훔친 에필로그
박물관에 온 조선 왕릉 호랑이
모두의 마음을 움직인 얼굴
희랑대사와 태조 왕건이 남겨둔 만남
문화외교의 디딤돌, 박물관

제3부. 박물관, 숨겨진 이야기
박물관 심벌마크는 왜 중요할까
BTS(방탄소년단)가 만난 원랑선사
백년을 되돌아보며 백년을 꿈꾸다
전쟁의 상처를 겪은 비운의 선림원 범종
성덕대왕신종, 소리를 이어가다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 우승 손기정 청동투구
꿈과 희망의 어린이박물관
군 장병으로 가득 찬 박물관
비밀의 공간에서 열린 공간으로 다시 태어난

글을 마치며

 

최선주

한국미술사로 홍익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에서 석사, 전남대학교 대학원 사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일본 나라국립박물관 객원연구원, 국립춘천박물관장을 거쳐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실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국립경주박물관장으로 재직 중이다. 그간 <고려사경 변상도의 세계, 부처 그리고 마음>과 <창령사 터 오백나한, 당신의 마음을 닮은 얼굴> 등 크고 작은 전시를 기획했다.

 
번호 평점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1)